박원순 시장 반바지 패션쇼

 

박원순 서울시장이 반바지 차림으로 런웨이에 올라 화제다.

 

26일 오전 서울시청에서 열린 '2019년 7월 정례조례'에서 박원순 서울 시장과 직원들이 휴가 룩, 시원 차림 패션쇼를 하고 있다. /연합뉴스 


서울시는 26일 오전 시청에서 개최된 직원 정례조례에서 소속 공무원을 대상으로 노타이, 반바지 등 '시원차림 맵시 가꿈이' 선발 행사를 진행했다고 알렸다.

 



이날 행사는 서울시가 여름철 업무 효율을 높이기 위해 고안한 셈이다.


이날 행사에는 여성가족정책실, 문화본부, 기후환경본부, 소방재난본부 등 각 부서별로 뽑힌 직원 모델들이 런웨이에 섰다.

26일 오전 서울시청에서 열린 '2019년 7월 정례조례'에서 박원순 서울 시장과 직원들이 휴가 룩, 시원 차림 패션쇼를 하고 있다. /연합뉴스 


직원 순서가 모두 종료되고 사회자가 박원순 시장을 포함한 시 간부들을 런웨이로 호출했다. 박 시장을 비롯해 진희선 서울시 행정2부시장, 김원이 정무부시장, 김의승 기후환경본부장 등은 모두 반바지 차림으로 무대 위로 올랐다.

 



런웨이에서 음악이 울려퍼지자 박 시장은 무대 중앙에서 춤을 추면서 직원들의 호응을 유도했다.

서울시는 청사를 행정안전부 권장 여름철 적정 실내온도인 28℃로 유지하며 간소화된 복장근무를 통해 직원들의 업무 효율을 높이고 조직 환경도 개선할 방침이다.

또 서울시는 시원차림 동영상을 제작하는 등 시민 대상 시원차림 홍보에도 나설 예정이다.

26일 오전 서울시청에서 열린 '2019년 7월 정례조례'에서 박원순 서울 시장과 직원들이 휴가 룩, 시원 차림 패션쇼를 하고 있다. /연합뉴스

이미지 맵

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.

*

*